2024.07.12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5℃
  • 구름조금강릉 27.9℃
  • 박무서울 25.9℃
  • 구름많음대전 27.5℃
  • 맑음대구 29.5℃
  • 구름조금울산 30.1℃
  • 구름많음광주 27.8℃
  • 박무부산 26.4℃
  • 흐림고창 27.3℃
  • 구름조금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4.9℃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조금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1.0℃
  • 구름조금거제 27.9℃
기상청 제공

충남도의회

정광섭 충남도의원, 자립준비청년 위한 사회적 지원체계 구축 당부

자립준비청년 정착금 3년 새 2배 이상 올랐지만 연락 두절 비율 변화 없음 지적

 

(내포투데이) 충남도의회 정광섭 의원은 24일 열린 제352회 정례회 4차 본회의 5분 발언에서 ‘자립준비청년을 위한 사후관리 및 사회적 지원체계 구축’을 당부했다.

 

먼저 정 의원은 “자립준비청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지면서 충남도의 지원이 다양해지고 확대되고 있음에도, 사회 경험에 취약한 청년들은 여전히 위험에 당면해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실제로 충남도 자립준비청년의 자립정착금은 2021년 500만 원에서 2024년 1000만 원으로 2배 증액했으며, 자립수당은 2021년 월 30만 원에서 2024년 월 50만 원으로 60% 확대됐다.

 

그러나 충남아동자립지원전담기관의 사후관리 현황을 살펴보면, 2022년 대상자 699명 중 169명(24.2%)이 ‘연락 두절’이었으며, 2023년에는 대상자 669명 중 140명(20.9%)이 ‘연락 두절’ 상태로 조사됐다.

 

이에 정 의원은 “도의 지원 확대에도 자립준비청년의 연락 두절 비율에 큰 변화가 없는 것은 큰 문제”라며 “처음 사회에 나온 청년들이 막막함 속에서 극단적인 생각을 하지 않도록 사회적 지원체계를 구축해달라”고 밝혔다.

 

특히 “청년들이 기댈 수 있는 사회적 부모를 만들어 주길 제안한다”며 “또한 연락 두절인 청년과 최소한의 모니터링을 할 수 있는 연결장치를 마련하고, 정기적인 간담회를 통해 청년들이 진짜 필요한 지원이 정책으로 자리 잡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정 의원은 “한 자립준비청년이 자립했을 때의 느낌을 ‘배를 탔는데 노가 없는 느낌이었다’라고 표현했다”며 “충남도가 도내에 거주하고 있는 청년들에게 ‘힘세고 튼튼한 노’가 되어 주길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구독 후원 하기

  • 독자 여러분의 구독과 후원은 내포투데이의 가장 큰 힘입니다.

  • 정기구독 / 일시 후원금액 : 자유결재

  • 계좌번호 : 농협 301-022-583-6411 내포투데이

    계좌번호 복사하기

2024-07-12_F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