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5 (목)

  • 구름조금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30.4℃
  • 구름많음서울 27.2℃
  • 맑음대전 26.0℃
  • 맑음대구 26.6℃
  • 구름많음울산 25.8℃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5.5℃
  • 맑음고창 27.1℃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많음강화 25.8℃
  • 맑음보은 24.5℃
  • 맑음금산 24.3℃
  • 맑음강진군 26.9℃
  • 구름많음경주시 25.6℃
  • 구름조금거제 26.6℃
기상청 제공

부여군, 신동엽 시인 유산 보존을 위한 방안 강구 노력 엿보여

박정현 부여군수, 신동엽 시인의 묘소 방문해 환경개선 및 향토문화유산 지정 당부

 

(내포투데이) 부여군은 지난 14일 신동엽 시인의 묘소를 방문하여 현황을 점검하고, 지역주민들과 만나 개선 방향 등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은 부여군 출신인 신동엽 시인이라는 유산을 보존하고, 그 가치를 널리 알리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신동엽 시인은 껍데기는 가라,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금강 등 한국현대문학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여 대한민국을 대표적인 민족시인으로 추앙받고 있다.

 

신동엽 시인의 묘소는 본래 경기도 파주시에 있었으나 1993년 유족과 문인들에 의해 부모님의 묘가 있는 부여군 부여읍 능산리로 옮겨졌으며, 현재도 문인들과 문학도들이 찾고 있다.

 

이날 박정현 부여군수는 신동엽 시인의 인생 궤적을 찾아 방문한 사람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시인을 추모할 수 있도록 이정표·안내판 설치를 지시했다.

 

또한 향토문화유산으로 지정하여 체계적이고 지속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할 것을 당부했다.

 

박정현 부여군수는 “신동엽 시인은 우리 문학의 거목이자, 그의 작품은 한국 문학사에 큰 족적을 남겼다”라며 “부여군 출신으로 국민들에게 깊은 울림을 준 신동엽 시인의 문학적 유산을 더욱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부여군은 신동엽 시인을 주제로 지역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신동엽 시인 생가 복원, 신동엽 시인의 거리를 조성했으며, 신동엽 문학관을 지원하고 있다.

구독 후원 하기

  • 독자 여러분의 구독과 후원은 내포투데이의 가장 큰 힘입니다.

  • 정기구독 / 일시 후원금액 : 자유결재

  • 계좌번호 : 농협 301-022-583-6411 내포투데이

    계좌번호 복사하기

2024-07-24_W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