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1 (수)

  • 흐림동두천 1.4℃
  • 흐림강릉 0.7℃
  • 서울 3.9℃
  • 흐림대전 5.4℃
  • 흐림대구 6.2℃
  • 울산 6.2℃
  • 광주 7.8℃
  • 부산 7.6℃
  • 흐림고창 6.9℃
  • 제주 11.9℃
  • 흐림강화 1.6℃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3℃
  • 구름많음강진군 8.3℃
  • 흐림경주시 5.7℃
  • 흐림거제 7.5℃
기상청 제공

충남 · 내포

100억 대 ‘청년 스마트팜’ 2곳 조성

- 농업 현장 청년 유입 및 청년농 육성‧스마트팜 확산 등 위해 공모 추진 -
- 공주 1곳 이어 인구감소 9개 시‧군 중 2곳 선정해 내년까지 만들기로 -

 

충남도가 100억 원대 청년 맞춤 임대형 스마트팜 단지 2곳을 새롭게 조성한다.

 

지난해 공모를 통해 선정한 공주까지 합하면 청년 임대 스마트팜은 3곳으로 늘며, ‘젊은 충남 농업’ 기반을 넓히는 또 하나의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도내 2개 시‧군에 청년 임대 스마트팜 2개 단지를 내년까지 추가 조성키로 하고, 공모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8일 밝혔다.

 

스마트팜 조성 사업은 농업 현장 청년 유입과 청년농업인 육성 및 정착 지원, 미래 지속가능한 농업 발전을 위해 민선8기 핵심 과제로 추진하고 있다.

 

도는 ‘지역이 주도하는 발전’ 목표 달성을 위한 5대 전략 가운데 하나로 ‘농어업의 스마트 미래성장 산업화’를 설정했다.

 

이를 위해 △청년 농업인 유입 및 ICT 융복합 농어업 기반 구축과 △농업‧농촌 발전 역량 강화를 올해 중점 과제로 정하고, △청년농업인 육성 △스마트팜 확대 △농촌 인력 수급 지원 △청년농업인 농지 보급 △농촌 주거공간 개선(리브투게더) 등의 사업 추진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김태흠 지사는 지난 6일 가진 과장간담회를 통해 “농촌 소멸을 막기 위해서는 아이를 낳아서 기를 수 있는 젊은 사람들이 와야 한다”라며 “젊은 사람이 올 수 있는 농촌 환경을 만들기 위해 스마트팜 등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번 청년 임대 스마트팜은 시‧군을 통해 대규모 스마트팜을 조성하고, 청년농업인에게 이를 저렴하게 임대하는 방식으로 운영한다.

조성 기간은 내년까지 2년으로, 2.5㏊ 이상의 땅에 2㏊ 이상의 온실을 만든다.

투입 사업비는 1곳 당 100억 원이다.

 

사업 대상은 행정안전부가 지정한 도내 인구 감소 지역 9개 시‧군 중 지난해 선정된 공주시를 제외한 8개 시‧군이다.

 

공모 기간은 이달 말까지이며, 도는 평가위원회를 통해 서류 및 현장 평가를 실시해 내달 말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공모 선정 시‧군은 청년 임대 스마트팜을 조성한 뒤, 입주 희망 청년농업인을 모집해 임대한다.

입주 청년농업인들은 실습 농장을 경영하며 기술을 익히게 된다.

 

도 관계자는 “농림축산식품부 조사에 따르면, 청년농업인들은 농업 시작 단계에서 영농 기술 습득과 경영 자금 확보, 농지 확보 등에 어려움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라며 “이번 임대 스마트팜은 이 같은 청년농업인들의 어려움을 크게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구독 후원 하기

  • 독자 여러분의 구독과 후원은 내포투데이의 가장 큰 힘입니다.

  • 정기구독 / 일시 후원금액 : 자유결재

  • 계좌번호 : 농협 301-022-583-6411 내포투데이

    계좌번호 복사하기

2024-02-20_T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