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3 (금)

  • 흐림동두천 -1.7℃
  • 흐림강릉 -1.5℃
  • 서울 -0.1℃
  • 대전 1.1℃
  • 흐림대구 2.2℃
  • 흐림울산 2.5℃
  • 광주 3.6℃
  • 흐림부산 3.4℃
  • 흐림고창 4.2℃
  • 제주 8.0℃
  • 흐림강화 -1.3℃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4.5℃
  • 흐림경주시 2.0℃
  • 흐림거제 4.4℃
기상청 제공

충청남도소방본부

충남소방, 119신고 전화벨 70만 번 울려

지난해 119종합상황실 신고접수 70만 8467건…전국 다섯 번째로 많아

 

(내포투데이) 충남소방본부는 지난해 70만 8467건의 119신고를 접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전국적으로 서울, 부산, 경기, 경북에 이어 다섯 번째로 많고, 도 단위로는 경북 다음으로 많은 수치이다.

 

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신고접수는 전년도 대비 1만 9502건(2.7%) 감소했으나, 하루 평균 1941건의 신고를 받고 처리한 것으로 1년 동안 44초에 한 번씩 119종합상황실의 전화벨이 울린 것으로 분석됐다.

 

유형별로는 △화재 3만 3754건 △구조 4만 6373건 △의료상담 6만 1209건 △구급 14만 8391건이 접수됐다.

 

기간별로는 집중호우가 있었던 7월이 7만 5129건(10.6%)으로 가장 많았고, 시간대는 활동 인구가 많은 낮 12시부터 오후 4시 사이 18만 7332건(26.4%)의 신고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천안서북소방서가 6만 9402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아산소방서 6만 9352건, 천안동남소방서 5만 5454건 등 순이었다.

 

장난전화는 9건으로 전년도 45건 대비 80% 감소했다.

 

다만, 잘못 걸었거나 무응답 등 비긴급 상황으로 처리된 신고 건수가 17만 1286건으로, 전년도 대비 18.8%(14만 4100건) 증가해 올바른 119신고문화 정착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류진원 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장은 “정확한 119신고는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첫 번째 단계”라며 “지난해 신고접수 분석결과를 통해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 소방본부는 골든타임 확보를 위해 지난해 9월 신고자가 언급한 주소 등을 문자로 표시해 119종상황실 접수요원이 재난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돕는 인공지능(AI) 스마트 접수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 중이다.

구독 후원 하기

  • 독자 여러분의 구독과 후원은 내포투데이의 가장 큰 힘입니다.

  • 정기구독 / 일시 후원금액 : 자유결재

  • 계좌번호 : 농협 301-022-583-6411 내포투데이

    계좌번호 복사하기

2024-02-22_TH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