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5℃
  • 흐림강릉 32.5℃
  • 구름많음서울 30.7℃
  • 구름많음대전 27.4℃
  • 흐림대구 29.4℃
  • 흐림울산 26.9℃
  • 구름많음광주 27.5℃
  • 흐림부산 26.1℃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많음제주 32.7℃
  • 구름많음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8.0℃
  • 구름많음금산 28.6℃
  • 구름조금강진군 29.2℃
  • 흐림경주시 29.8℃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충남도, 잿더미에서 푸른 숲으로…산불 복구계획 확정

- 도, 지난달 홍성 등 5개 시군 산불 피해 복구비 350억 확보 -
- 이달 중 재난지원금 지급 완료 예정…산림 복구는 단계적 추진 -

 

홍성 등 충남도 내 5개 시군에서 발생한 산불로 지역이 큰 피해를 본 가운데, 충청남도재난안전대책본부가 피해 주민의 조속한 일상 복귀를 위한 복구비 350억 원을 확정했다.

 

김기영 행정부지사는 24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불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비 확보 현황과 앞으로의 복구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도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산불로 인한 총 재산 피해액은 340억 2200만 원이며, 홍성·보령·부여 등 3개 시군에서 63세대 113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현재 이재민 63세대 113명 중 23세대 39명은 자녀 등 가족의 집으로 이사했으며, 40세대 76명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공공임대아파트와 조립식 주택으로 이사·입주 중이다.

 

*이재민 63세대 113명(홍성 53/91, 보령 7/13, 부여 3/9)

-자녀 집 등: 23세대 39명(4.5. 입주)/LH공공임대아파트: 9세대 18명(4.19.∼5.12. 입주)/조립식 주택: 5세대 14명(5.15. 입주), 26세대 42명(5.25. 입주 예정)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주택 63동, 농축임업시설 238개소, 농기계 415대, 기타 6건 등 총 722건이 소실됐고 산림 1720㏊가 피해를 봤다.

 

이러한 대형 산불로 지난달 5일 도내에서는 홍성, 보령, 당진, 금산, 부여지역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이번에 확정된 복구비는 350억 원으로 △사유시설 지원(생활안정 재난지원금, 농축임업 피해지원금) 41억 원 △공공시설 복구비(조림, 산사태 예방, 문화재 복원 등) 309억 원**이다.

 

**공공시설 복구비: 308억 8400만 원(산림 및 산사태 예방 272억 3700만 원, 조립식 임시주거시설 13억 2800만 원, 폐기물 처리 13억 300만 원, 문화재 복원 2억 3000만 원, 농로 등 기타 7억 8600만 원)

먼저 이달 중으로 피해 주민의 빠른 일상 회복을 위한 주택 소실에 따른 주거비·구호비 등 생활안정 지원금 23억 7900만 원과 농축임업 피해지원금 17억 4000만 원을 개별 지원한다.

 

생활안정 지원금은 △주택 피해 72명 23억 4100만 원 △세입자 구호비 9명 900만 원 △구호비 89명 3700만 원 △생계비 1가구 100만 원을 지급한다.

 

농축임업 피해지원금은 △농업 5억 2500만 원 △임업 5억 4300만 원 △농기계 2억 1100만 원 △축산시설 4억 6100만 원을 지급한다.

 

나머지 공공시설 복구 관련해서는 우선 수해 및 2차 피해 예방을 위해 긴급 벌채 중이며, 대규모 조림 사업은 2∼3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구독 후원 하기

  • 독자 여러분의 구독과 후원은 내포투데이의 가장 큰 힘입니다.

  • 정기구독 / 일시 후원금액 : 자유결재

  • 계좌번호 : 농협 301-022-583-6411 내포투데이

    계좌번호 복사하기

2024-07-19_F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