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0.5℃
  • 연무대전 -1.2℃
  • 맑음대구 0.9℃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3.0℃
  • 구름조금부산 7.8℃
  • 맑음고창 -1.1℃
  • 구름많음제주 9.3℃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0.3℃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경기뉴스

수원 삼성 공격수 오현규(22) 스코틀랜드 셀틱 이적

셀틱 수원과 오현규 이적료 250만 파운드(약 38억원)에 영입 합의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3일 “셀틱이 수원과 오현규를 이적료 250만 파운드(약 38억원)에 영입하는 데 합의했다”고 전했다.

 

오현규는 “구두로 개인적인 조건에 동의했고 며칠 내에 이적을 마무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스코틀랜드 명문 구단인 셀틱은 카타르 월드컵 개막 전부터 오현규에게 관심을 보였다. 매탄고에 재학 중이던 2019년 수원과 준프로 계약을 한 오현규는 같은 해 K리그에 데뷔해 11경기를 뛰었고, 2020~2021시즌에는 상무에서 군 복무를 했다.

 

지난 시즌 수원의 해결사로 떠오르며 잠재력을 나타냈다. 2022시즌 K리그 36경기에서 팀 내 최다인 13골(3도움)을 넣었고 FC안양과 승강 플레이오프 2차전에선 결승골로 수원의 1부리그 잔류를 이끌었다.

 

카타르 월드컵 최종엔트리에는 들지 못했으나, 예비멤버로 발탁돼 카타르에서 국가 대표팀과 함께 훈련했다.

 

셀틱은 첫 제안 당시 이적료보다 2~3배가 많은 금액을 제시하며 오현규를 영입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naepo30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