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홍성
“이름도 아름다운 느리실마을, 체험해봤니?”
한밭대 재학생들, 홍성 서부면 상황마을 농촌봉사활동
기사입력: 2019/08/24 [08:04]  최종편집: ⓒ 내포투데이
홍성 윤태호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립 한밭대학교 재학생들이 지난 19일부터 23일까지 4박 5일간 충남 홍성군 서부면 상황리 상황마을(이장 김찬)에서 농촌봉사활동을 펼쳤다.


한밭대 총동아리연합회가 주관한 이번 농촌봉사활동은 방학기간을 이용하여 재학생 60여 명이 참가했다. 학생들은 마을입구 벽화그리기, 고추수확, 콩밭매기, 해변정화활동 등 농민들과 구슬땀을 함께 흘리며 온정을 나누는 따뜻한 시간을 보냈다.


봉사활동에 참가한 이보석 한밭대 총동아리연합학생회장(컴퓨터공학과 3학년)은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동기들과 함께 땀 흘리며 도시에서 하지 못한 소중한 추억을 쌓아 뿌듯하다.”며, “앞으로도 봉사활동 기회가 주어지면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찬 상황마을 이장은 “바쁜 농번기에 우리 학생들의 방문이 독거노인과 취약계층 농가에 일손을 덜어 주어 큰 힘이 되었다.”며, “이번 한밭대 학생들의 봉사활동 계기로 우리 마을이 화합하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이재학 서부면장은 “바쁜 학업 중에도 서부면 상황마을을 방문해준 한밭대 학생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상황마을의 아름다운 농촌마을에서 새로운 경험과 소중한 추억을 쌓고, 땀의 소중함을 알아가는 알찬 방학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올해로 13번째로 진행된 한밭대학교 농촌봉사활동은 일손이 부족한 농촌 지역의 어려움을 덜어주고 나눔과 봉사의 따뜻함을 전달하고자 기획되었으며 해마다 벽화봉사활동 및 농어촌 봉사활동을 진행하며 농어민들과 학생들 간 소통의 장을 제공하고, 학생들에게 올바른 가치관과 공동체 의식을 배양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홍성 윤태호 기자

ⓒ 내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예산 대흥면 주민들, 예산군수를 경찰청에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