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예산
예산군 치매안심센터로 오세요
치매환자등록률 17.7%, 치료비지원율 63.21%상승
기사입력: 2019/07/12 [07:56]  최종편집: ⓒ 내포투데이
예산 박성실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산군보건소 치매안심센터가 예산군 치매관리를 위해 발을 벗고 나섰다. 군 보건소에 따르면 관내 60세 이상 인구의 치매유병율은 9.2%로 2762명에 달하는 등 초고령사회의 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고 있다.


이에 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시설과 인력을 정비하고 치매환자와 가족, 지역주민의 촘촘한 치매예방관리를 위해 환자등록과 치료비 지원 등 적극적인 지원을 추진했다.


그 결과 7월 현재 총 2106명이 치매환자로 등록됐고, 이는 지난해 말과 비교해 17.7% 향상한 수치이며 치매 치료비 지원율도 63.2% 높아졌다.


 현재 치매안심센터는 관내 12개 읍·면을 동부(대술, 신양), 서부(삽교, 덕산, 봉산), 남부(광시, 대흥, 응봉), 북부(고덕, 신암, 오가), 중부(예산읍) 등 다섯 권역으로 편성해 치매 전문전담인력 12명이 활동 중이다.


또한 독거치매와 부부치매 등 중심 대상자 400여명을 매 달 방문해 돌보며, 지역 내 손길이 닿지 않는 가정에 매 주 반찬을 배달하고 있기도 하다.


이밖에 치매 진단을 위한 사전 진단검사에 임상심리사를 비롯한 간호사 10명이 출장검사를 나가면서, 지난해 말 440명 진단 실적을 이달 기준 470명 이상으로 크게 늘렸다.


아울러 군수 공약사업으로 추진하는 전 군민 치매검진비, 치료비 지원을 통해 등록환자의 60.7%인 1278명이 혜택을 받고 있다.


치매안심센터에서는 쉼터 운영을 통한 치매환자 지원에도 나서고 있다.


치매안심센터 쉼터인 ‘기억지켜드림’은 안심센터, 내포문화사업소, 신양면복지센터 등 4개 장소에 마련됐으며, 모두 60명의 치매환자가 270회 수업을 진행했다.


치매안심센터는 수업을 위해 25인승 승합차 2대를 마련하고 운전기사를 채용, 치매환자의 인지재활 프로그램 수업 참여를 위해 각 가정마다 송영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또 치매진단자의 원예치료수업을 위해 옥상정원을 조성해 치매가족은 물론 환자, 가족, 직원 모두의 휴식의 장소가 되고 있다.


이밖에 ‘치매미리지킴예방교실’로 주 1회 이상 다드미난타, 오카리나, 하모니카 등의 전문 강사를 통해 12개 마을, 208명을 대상으로 203회 운영했다.


더불어 대술면을 치매안심마을로 선정해 현판식, 운영위원 위촉, 치매선도단체 5개소 지정, 치매선도학교 지정,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 행사 등도 진행했다.


최승묵 보건소장은 “주민의 다양한 치매관련 서비스 욕구에 적극 대응하고 치매국가책임제에 걸맞은 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 및 전 생애적 치매관리 맞춤형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치매관리프로그램 참여를 원하는 주민은 보건소 치매관리팀 치매안심센터(339-6140, 6142, 6143)로 문의하면 된다.

                                                                                                                  예산 박성실 기자

ⓒ 내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예산 대흥면 주민들, 예산군수를 경찰청에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