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예산
예산군, 주민신고제 시행 후 불법 주정차 민원 급증
기사입력: 2019/06/12 [05:45]  최종편집: ⓒ 내포투데이
예산 이현희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4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가 시행된 지난 5월 한 달 동안 국민신문고로 접수된 예산군 불법주정차 민원이 580건으로 집계됐다. 


7일 예산군에 따르면 이는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 전인 4월 하루 평균 1∼2건이 신고된 것에 비해 주민신고제가 시행된 5월 이후에는 하루 평균 20건 이상으로 증가했다.


불법 주정차 민원 580건 가운데 4대 절대 금지구역 관련 신고가 575건(99%)으로 나타났다.


그중 횡단보도 관련이 489건(85%)으로 전체 신고 건수의 3분의 2 이상을, 교차로(모퉁이) 5m 이내 29건(5%), 소화전 5m 이내 51건(9%), 버스 정류소 10m 이내 6건(1%) 순이었다.


신청 경로는 행안부 안전신문고 534건, 생활불편신고 46건으로 나타났다.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으로 안전신문고는 시행 전 5건에서 580건으로 급상승했고, 생활불편신고는 20건에서 46건으로 증가했다.   


군 관계자는 “4대 절대 금지구역 불법주정차 주민신고제 시행에 따른 불법주정차 신고 민원의 급격한 증가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불법주정차 근절을 위해 주정차 금지구역에는 절대 주정차를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예산 이현희 기자

ⓒ 내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예산군수 능력이 무능한 행정이면 물러가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