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예산
예당호 출렁다리서 WBA 2대 동양 타이틀매치 개최
기사입력: 2019/05/03 [05:59]  최종편집: ⓒ 내포투데이
예산 박성실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당호출렁다리 개통기념 WBA 2대 동양 타이틀매치가 예당호 출렁다리 문화광장에서 개최된다.


한국권투연맹(KBF)은 오는 6일 예산군 예당호 출렁다리 문화광장에서 WBA 아시아 라이트급, 슈퍼밴텀급 2체급의 타이틀매치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메인경기인 2대 동양타이틀 매치는 한국의 김예준과 일본의 코사카 료의 WBA아시아 슈퍼밴텀급 타이틀매치와 챔피언 김황길이 도전자 이기수를 맞아 펼치는 WBA 아시아 라이트급 1차 방어전이 준비돼 있다.


메인이벤트에 출전하는 전 WBC YOUTH 챔피언 및 IBF 아시아 챔피언 김예준(코리안복싱)은 국내 유일 세계랭커로서 세계타이틀매치를 향해 순항 중이었지만 팔꿈치 부상으로 인해 2년간 부상공백을 가지게 되었고 작년 11월, 2년 만에 화려하게 복귀해 2연속 KO승 달리고 있다.


상대방인 일본의 코사카 료는 김예준의 역대 상대방중 가장 강한 상대임이 분명하지만 세계를 바라보고 있는 김예준은 부상회복점검의 마지막 단계로 충분한 상대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두 번째 메인이벤트에 출전하는 김황길은 지난 2월 WBA 아시아 라이트급 타이틀을 획득한 선수로 강력한 펀치와 연타를 모두 겸비한 선수로 데뷔 3년 만에 아시아 정상에 오른 선수이다.


도전자 이기수는 현 슈퍼페더급 한국챔피언으로 체급을 올려서 도전하는 만큼 상대적으로 파워에서는 약세이지만 빠른 발을 살려 경기를 풀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한국타이틀매치 및 한-중-일-태 4개국 국가대항전이 펼쳐지는 이번 시합은 특히 개장 한 달 만에 50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전국적인 인기를 끌어있는 예당호 출렁다리에서 개최돼 당일 현장에 많은 관중들의 뜨거운 호응이 예상된다.


이날 경기는 오후 1시 첫 경기를 시작으로 IB SPORTS에서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생중계된다.

                                                                                                                 예산 박성실 기자

ⓒ 내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예산군수 능력이 무능한 행정이면 물러가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