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예산
농업회사법인 예당식품(주), 사과주스 베트남 수출
기사입력: 2019/04/15 [05:42]  최종편집: ⓒ 내포투데이
예산 박성실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산군 소재 농업회사법인 예당식품(대표 김동복)이 생산한 예산황토사과주스가  12일 베트남 수출길에 올랐다.


이번에 수출되는 사과주스와 배 주스는 각 2톤씩, 총 4톤(4만 봉) 규모로 베트남 하노이에서 판매될 예정이며 아울러 다음 주 홍콩에도 수출될 예정이다. 특히 예산군 농특산물 공동브랜드인 ‘예가정성’을 달고 수출길에 올라 그 의미가 크다. 


예당식품(주)은 응봉면에 소재한 농산물 가공업체로 2009년 3월 설립한 이후 예산에서 수확한 사과를 비롯한 다양한 농산물을 가공·유통해 NFC착즙주스를 만드는 농업회사법인이다.


NFC착즙주스는 통과일을 그대로 갈아 만든 주스로 과일 본연의 맛과 향, 풍미가 그대로 살아있는 것이 특징이며 최근 소비자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2017년에 베트남과 홍콩에 4톤을 수출한데 이어 작년에는 홍콩에 2톤을 수출했으며, 국내에서도 전국 갤러리아백화점과 농협하나로유통에 납품해 지난해 30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김동복 대표는 “지난해 군으로부터 예산사과융·복합활성화사업을 지원받아 착즙기계 설비를 새롭게 갖춰 우수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지속적인 제품 개발과 품질관리로 꾸준히 수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예산 박성실 기자

ⓒ 내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예산 대흥면 주민들, 예산군수를 경찰청에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