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내포
노후 화력발전소 폐쇄 지시 ‘환영’
양승조 지사, 청와대와 국회 당위성 설명 등 전방위 활동
기사입력: 2019/03/06 [16:39]  최종편집: ⓒ 내포투데이
내포 김영돈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대통령, 30년 이상 노후 발전소 폐쇄 방안 검토 지시


양승조 충남지사는 6일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심각한 미세먼지와 관련, 노후 석탄발전소를 조기 폐쇄하는 방안을 지시한 것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 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는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가 6기 남았는데, 당초 2022년 5월까지 폐쇄할 예정이었지만 이를 앞당기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는 충남도의 핵심 현안이자 민선 7기 주요 공약사항 중 하나다.
충남에는 국내 석탄화력발전소 60기 가운데 30기(당진·태안·보령·서천)가 있어 미세먼지 발생 등으로 도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중 사용 기간이 30년 된 보령 1·2호기를 비롯해 20년 이상이 넘은 석탄화력발전소는 12기에 달한다.
이에 따라 도는 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위한 태스크포스(TF)를 가동, 정부의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발전소 수명 기준을 단축하는 노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양 지사는 정부와 국회를 찾아 석탄화력발전소 수명 단축을 위한 당위성 설명과 협조를 요청하는 등 전방위 활동을 펼쳐왔다.

 

지난 2월 7일에는 도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가 국민 건강을 위해 노후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 폐쇄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하는 ‘공동선언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양승조 지사는 “그동안 석탄화력발전은 국가 경제 발전을 견인해왔으나, 이로 인한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등은 국민에게 큰 고통과 불안을 안겨주고 있다”며 “특히 지속적인 환경오염은 우리 삶의 공간마저 위협하며 더 큰 사회적 비용을 발생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는 우리 220만 도민의 숙원이자 국민의 바람”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지시한 사항이 조기에 이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 내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예산군수 능력이 무능한 행정이면 물러가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