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칼럼
<기고>'안전’이라는 기본원칙을 바로 세우자
/김선태(예산소방서)
기사입력: 2016/10/05 [13:05]  최종편집: ⓒ 내포투데이
운영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소방인의 하루는 안전이라는 구호와 함께 시작하여 안전이라는 구호로 마무리된다.
상호간에 인사를 할 때도, 근무교대, 각종 현장 활동 시에도‘안전! 안전! 안전!’이라는 구호가 따라 붙는다.
2014년, 국민모두를 오열하게 했던 세월호사고, 최근 경주지역 지진 발생까지 크고 작은 사고발생으로 안전은 더 이상 소방서에서만 들을 수 있는 구호는 아니게 되었다.
언론은 취약한 안전관리의식과 재난안전 시스템의 불완전성에 대해 질타하고, 정치가들의 슬로건에서도 ‘안전’은 단골메뉴로 등장하지만, 곧 타성에 사로잡혀 잊혀 지면서, 먼 나라 이야기가 된다.
하지만 사회곳곳에서는 공사현장에서의 추락사고, 질식, 교통사고 등 각종 재난현장에서의 매뉴얼 부재와 안전의식의 결여로 인해 귀중한 인명과 재산피해는 물론 국민들에게 정신적 물질적 고통을 안겨 주고 있다.
이처럼 거듭되는 대형 화재와 사고 소식은 안전이라는 구호가 언급만 되고 있을 뿐 공허하게 메아리처럼 허공에서 흩어지고 있다고 말해주는 것처럼 느껴진다.
아직 우리는 안전을 외치기만 할뿐 행동으로는 옮기지 못하고 있고, 안전의 필요성은 절실히 느끼며 그 중요성에 대해서는 공감하지만 안전을 어떻게 실천해야 하는지를 행동으로 보여주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말과 행동의 괴리는 ‘내가 아닌 누군가’가 해줘야 한다는, 안전을 책임지는 사람들은 따로 있다는 뿌리 깊은 인식에서 비롯된 듯하다. 안전관리는 정부의 책임이고, 소방관을 비롯한 각 안전관리 담당부서에서 알아서 책임져야 한다는 인식을 바꾸어야 할 시점이다.
물론 안전을 담당하는 기관에게는 안전관리의 막중한 책임이 있지만 안전이 오직 이들의 영역이라는 생각만을 가진다면 안전의 뉴 패러다임을 구축하기는 힘들 것이다.
안전은 현장을 관리하는 안전 관리자나 소방관의 업무만이 아니라 적재적소에서 사고예방을 할 수 있는 모든 이들이 함께 뛰어서 만들어가는 영역이며 이를 위해서는 불편을 감수하고 자신 주변의 문제에 책임을 지는 안전의식 함양이 필수적이다.
볼프강 조프스키는 그의 저서 ‘안전의 원칙’(Das Prinzip Sicherheit)에서 행동하지 않는 것은 예로부터 불운과 책임을 회피하기 위한 가장 안전한 수단이었다고 밝힌다. 행동하는 것은 책임을 떠안게 되어 ‘부당한 곤경’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무관심이 현명한 처신으로 간주되어 공포와 걱정이 지배하는 사회가 되는 것 이라고 묘사하고 있다.
조프스키가 묘사하는 사회에서 우리의 모습을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는 현실이 안타깝지만 우리가 책임으로부터 회피하려 하지 않을 때 이러한 사회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것은 자명한 사실이다.
자신의 편안함을 추구 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습관이요, 뿌리 깊은 안전 불감증의 원인이며, 인간의 본성이지만, 개인 및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원칙과 기본을 바로 세우려는 노력이 무엇보다. 필요한 시점이다. 이제 우리 모두가 타성과 관성을 거스르자. 당장의 이익과 편의를 뒤로하고, 우리와 자손들이 안전하게 생활 할 수 있는 물적, 정신적 토대로써의 우리의 안전의식, 아니 안전의 실천이라는 기본원칙을 새로이 정립하자.
이제는 안전 불감증이 만연해 있다는 언론과 국민의 일침이 없는 사회를 꿈꾸며 안전 프로그램 매뉴얼 개발과 안전 인프라 확충, 시민모두의 안전 의식 함양 등 안전이라는 기본원칙이 바로 서는 2016년이 되기를 기대한다.

/김선태(예산소방서)


ⓒ 내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김지철 교육감 “무상교육 전국 표준 모델
최근 인기 기사